용인시, 내년 포곡읍 삼계리에 축구장 7개 크기 도시숲 추진

 


위치도 / 용인시 제공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삼계리에 축구장 7개 규모의 도시숲이 조성된다. 

 

용인시는 20, 포곡읍 삼계리 91-1번지 일원 48,300(14,600)이 한강유역환경청의 ‘2024년 한강수계 수변녹지 조성공모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4월 같은 공모에 선정돼 유방동 234-2 일원 8,000(2,400)에 도시숲을 조성한 데 이어 올해 두 번째 공모에도 선정됐다. 유방동 일원은 용인경전철 에버라인의 둔전역과 보평역 사이에 있는 지역으로, 인근의 아파트와 다세대주택이 밀집해 시민들의 공원 조성 요청이 꾸준히 있었던 곳이다. 이에 시는 이곳은 잔디광장을 품은 도심형 소공원으로 조성했다.

 

이번 포곡읍 도시숲 조성 사업은 시가 국비 10억 원을 지원받고 도비 3억 원과 시비 7억 원 등 모두 20억 원을 투입된다. 시는 2024년 중에 대규모 잔디 광장과 휴식 공간을 갖춘 도심형 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공모 선정으로 환경부가 소유한 부지를 활용할 수 있게 돼 공시지가 기준으로 147억 원 상당의 토지매입비를 절감하는 효과도 거둘 수 있게 됐다.

 

이상일 용인시장은 다양한 수종의 나무와 초화류를 심어 계절마다 다채로운 볼거리를 즐길 수 있도록 하고 파고라, 벤치 등의 편의시설을 설치해 시민들의 힐링 공간을 만들 방침이라며 더불어 공원 조성 계획 단계에서부터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Trả lời

Email của bạn sẽ không được hiển thị công khai. Các trường bắt buộc được đánh dấu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