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도서관’ 국제설계공모 당선작, “지붕을 공원으로”

 


서울시립도서관 국제설계공모 당선작 / 서울시 제공

서울시립도서관 국제설계공모에서 목조가 가미된 친환경 건축물에 지붕을 온전히 ‘공원’으로 활용하는 설계안이 최종 선정됐다. 소솔건축사사무소 + ㈜가와종합건축사사무소 + ㈜솔토지빈건축사사무소 + ㈜범건축종합건축사사무소의 작품이다.


서울시립도서관은 2029년 동대문에 서울도서관 2.5배 규모, 국내 최고 수준 시설을 갖춘 공공도서관으로 들어선다.

당선작은 공원․녹지가 부족한 동대문 일대 특성을 반영해 면적 9,000㎡의 도서관 지붕 전체를 공원으로 계획한 점과 내․외부 공간을 개방적이면서도 다양한 기능을 담을 수 있게끔 유연하게 구성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또 목조 하이브리드 공법을 현실적으로 풀어내 친환경 도서관으로서 이미지를 잘 구현한 점도 돋보인다는 평가다.

내달부터 설계 계약에 들어가 2025년 하반기 착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한편 서울시립도서관(동대문)은 목조(木造)와 친환경 건축기법이 결합된 ‘하이브리드 공법’으로 조성되며 16,899㎡ 부지에 연면적 25,000㎡․야외마당 10,000㎡ 규모, 예정 설계비 87억 원, 예정 공사비 1,647억원의 대규모 프로젝트다.

시는 도서 열람뿐 아니라 연중 문화예술 행사 및 프로그램이 운영되는 복합 문화․커뮤니티 기능의 공공도서관 건립을 위해 올해 8월부터 국제 설계공모를 진행해 왔다.

공모전 1단계에 총 116개 팀(국내 64․국외 52개 팀)이 작품을 제출했으며, 이중 2단계 공모에 참가할 5개 팀을 선정, 발전된 설계안을 제시토록 했다.

12일(화) 열린 2차 심사위원회는 건축․조경․도서관 등 분야별 전문가 참여한 가운데 미래지향적인 도서관 건립을 위한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최종 당선작이 선정됐다. 친환경 건축기법 구현과 유연한 공간 구성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했으며, 국제도서관연맹(IFLA) 평가 기준을 준용한 기술 검토도 함께 이뤄졌다.

홍선기 서울시 미래공간기획관은 “서울시립도서관(동대문)을 국내 최고 수준의 공공도서관이자 서울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랜드마크로 건립하기 위해 설계공모 과정에서부터 심혈을 기울여 왔다”며 “시민이 바라는 높은 수준의 문화시설이 조성될 수 있도록 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당선작 / 서울시 제공


당선작 / 서울시 제공


당선작 / 서울시 제공


 

당선작 / 서울시 제공 

Trả lời

Email của bạn sẽ không được hiển thị công khai. Các trường bắt buộc được đánh dấu *